마우스에 대한 얘기를 다시 해야겠다.
언제 구매했는지도 잊고 열심히 사용했는데 어느덧 두달이 지나있었다.
며칠전 배터리가 나가서 마우스가 동작을 하지 않았는데
몇일동안 임시로 전에 쓰던 윈도우즈용 USB마우스를 쓰다가
오늘 배터리를 가져와서 다시 마이티를 쓰기 시작했다.
마이티가 쓸만하다는건 USB를 다시 사용하면서 알았다.
어느새 오른쪽 왼쪽 구별이 없는 마이티에 익숙해져 있었던 것이다.
USB마우스는 왼쪽, 오른쪽이 뚜렷이 구별되어 있는 윈도우즈용 마우스였고
이것이 엄청 불편하게 느껴졌다.

마이티의 배터리는 두달이상 못가는 것으로 보인다.
두개다 끼웠을때의 기준이다.
만약 하나만 끼운다면 한달정도 갈 것으로 예상된다.
마이티를 쓰기 시작하면서 마우스를 드는 버릇이 없어져서
배터리를 둘다 끼워서 썼다.
배터리의 수명이 두달이면 내가 알고 있는 무선 마우스 중에는 보통으로 보인다.
물론 요즘 나온 로직텍은 더 오래가는것 같더라마는, 주변 사람들이 쓰는 무선 마우스를
보니까 다들 2-3달이면 배터리를 갈아 끼우더라.

아! 그리고 마이티의 바닥, 생각보다 빨리 닳는다.
'서퍼를 구매해야하나?'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
외국 사이트를 돌아다니면서 얼핏 봤는데 테프론(Teflon)재질이라고 하더라.
그래서 그런지 잘 닳는다.

하지만 두달 써본 지금도 누가 구매해서 써보고 싶다고 한다면
추천해 주고 싶다.
그만큼 왼쪽, 오른쪽의 구별이 없는 마우스 클릭은 큰 장점이다.
;)

[오늘의 댓글]
사무실에서 눈치보며 재빨리 쓰는 중이라 생략!
신고
Posted by 꽁니아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토요일인데 출근이다.
주문한 마우스가 근처 택배사무소에 도착했다는 얘기를 듣고
전화를 해봤더니, 배송지가 사무실이라 사무소에 물건이 그대로 있다고 했다.
걸어서 10분이면 갈 수 있는 거리라서 점심을 먹고 곧 나섰다.

박스를 들고 빨리 뜯어보고 싶어서 서둘러 사무실로 돌아와서는
설치 CD하나 없이 워런티, 설명서, 마우스 달랑 하나...

일단 현재 부팅되어 있는 맥북의 XP에서 사용해 보기로...

하지만 '하드웨어 추가'를 실행시켜도 'Bluetooth 장치'도구를 사용하라는
메시지만...

개발용으로 쓰다보니 eclipse, JEUS등을 띄우면 1기가의 메모리가 까딱까딱이다.
그래서 필요없는 서비스들을 내려놓았었는데
bluetooth 서비스를 내려놓았던 것이 기억났다.
서비스를 실행시키니 제어판에서 'bluetooth 장치'도구를 볼 수 있었다.
'추가'를 눌러서 마우스를 추가했는데도 포인터는 움직이지 않고...

맥북은 XP에서 드라이버간의 충돌이 조금 있다.
'장치관리자'에서 드라이버가 올바로 잡히지 않은 USB장치를 삭제해주니
그때부터 포인터가 움직이지 시작!
버튼이 하나로 되어 있는것이 이렇게 다른 느낌일 줄이야!
좋다!
그런데 부팅할때마다 장치를 설정해 주어야 하는데...
이거 어떻게 해결하는지 아시는분, 좀 알려주세요!
;)

신고
Posted by 꽁니아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꽁니아빠 2008.01.24 00: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댓글로 구별합니다.
    XP에서는 제어판의 'Bluetooth 장치'도구로 다 해결된다.
    만약 장치를 잘 찾지 못하면 충돌이 일어난 하드웨어를
    제거해 버리고 '다시 검색'을 하면 된다.
    Mac에서는 '시스템 설정'의 '마우스와 키보드'에서
    모두 해결된다.
    맥북에서의 XP는 부팅시 블루투스 연결에 약간의 시간
    지연이 있다. 따라서 부팅후 대략 30초 이상 지나야
    마우스가 제대로 연결되면서 사용가능하게 된다.
    다만 장치를 새로 추가할 필요는 없다.
    (최초 한번만 추가시켜주면 다음부터는 자동 인식된다.)

  2. 밥도줘 2008.02.23 22: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현재 마소의 무선마우스를 사용하고 있는데요, 회사의 맥에 붙은 그 마이티마우스의 트랙볼이 넘넘 마음에 들어 요넘으로 바꾸면 쓸 수 있을까~하여 고민중에 꽁니아부지의 포스트에서 많은 도움을 얻어갑니다. 이번에 펜닌(린?)기반의 맥북프로가 나오면 구입할예정인데 맥osx에서의 블루투스 초기 연결시간이 어찌될런지 궁금하네용~ 아참, 방금 다나와에 어느분 후기가 '쓰래기;;인데 블루투스나 xp때문이겠죠?

  3. 꽁니아빠 2008.02.25 00: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 밥도줘
    맥osx에서의 블루투스 초기 연결시간은 제 느낌엔 '쓸만하다'입니다. 좀 더 자세히 설명하자면, 부팅이 되면서 바탕화면의
    아이콘이 나오기도전에 마우스의 움직임에 따라 커서가 움직입니다.
    하지만 시스템설정-마우스에서 설정해둔 속도보다 느립니다.
    (아마 사용자 설정값이 아닌 기본값이 적용되나 봅니다.)
    그러다가 대략 바탕화면 아이콘이 보일때쯤 되면 사용자가
    설정한 값이 적용된 속도로 잘 움직입니다.
    XP에서는 부팅후 인식하는 시점이 맥osx에서보다 늦습니다.
    (이것 역시 개인적인 느낌입니다.)
    그리고 혹시나 해서 말씀드리는 건데 Universal Scroll로
    360도 회전이 가능한것은 맥os에 제한되어 있습니다.
    즉, XP에서는 상하스크롤만 됩니다.
    ;)

오늘 문득 마우스가 싫었다.
손에 꽉 차지도 않고, 버튼 클릭 느낌도 너무 안 좋고
사용자를 전혀 고려하지 않은 허접 마우스에 짜증이 났다.
사실 그녀의 노트북을 살때 공짜로 얻은 마우스인데
공짜가 다 그렇지 뭐...

그래서 조금 나은 마우스를 구매하되 되도록이면 싼것으로 골라보려 했다.

동료들이 쓰는 마우스를 두어개 구경해보니
8만원짜리 로지텍, 3만원짜리 마이크로소프트 등 다양한 마우스 중에
그리 비싸지 않고 쥐었을때의 느낌도 좋은 마이크로소프트로 결정했다.

그런데 갑자기 나의 하얀색 맥북 옆에 놓여 있을
검은색 마이크로소프트 마우스를 떠올려 보니
정말 어울리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었다.

갑자기 가격이랑 상관없이 하얀색 마이티 마우스가 너무 너무 갖고 싶어졌다.
아... 요즘은 하고 싶으면 해야 하는 참을성의 한계...
그래서 가격을 알아보니 애플스토어에서 직접 사는게 나아서
apple.co.kr에 접속한뒤 구매를 하는데...

결제 마지막 단계에서 잘 넘어가질 않아서 5번 시도해서 겨우 성공했다.
(아마 인터넷을 잘 이해하는 사람이 아니고서는 성질내며 포기할 듯...)
암튼 예쁜 마이티 녀석... 얼른 만나보고 싶다.
;)

신고
Posted by 꽁니아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