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보다 경력도 짧고 실력도 짧아 보이는 사람들이
좋은 기업에 스카웃되었다는 얘기를 종종 듣는다.
그럴때마다 '운이 좋았네', '인맥이 좋은가 보다'라고만 생각했었다.

오늘 저녁에 협력업체의 과장님과 식사를 하면서
기업과 인력에 관계, 직원간의 관계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얘기를 나눴는데
그러면서 머리속에 번개와 같은 것이 지나갔다.

'아...나 자신이 5퍼센트 부족한거였구나...'
5퍼센트만 더 실력을 갈고 닦아야 했으며
5퍼센트만 더 활발하게 활동해야했고
5퍼센트만 더 나의 실력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는거였다.

경쟁구도를 싫어하고, 누군가를 밟고 앞으로 나아가야 하는 현실이 싫어서
나 자신의 5퍼센트를 챙기지 않고 지내왔던것.

부족한 5퍼센트를 채우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해야할지 좀 더 고민해 봐야겠다.
;)

[오늘의 댓글]
부족함과 행복함  (http://blog.empas.com/cy6668/26753357)
5퍼센트부족, 부족함을 채우되 여전히 행복할 수 있도록!



신고
Posted by 꽁니아빠

댓글을 달아 주세요